그 추억의 시작
홈 > 작가의 방

 

작성일 : 12-06-04 01:39
방황
A가 묻는다.
아직도 헤매냐고.
나는 답한다.
이제 방황은 끝났다고.
B가 묻는다.
이제는 헤매지 않느냐고.
나는 답한다.
모든 끝은 또 다른 시작이라고.
C가 묻는다.
또 다른 방황이냐고.
나는 답한다.
모른다. 끝나봐야지.

다희 맘 15-09-20 02:41
댓글 | | 삭제  
ㅎ 얼마나 발전하시려고... 그러게요. 끝나 봐야지 알겠지요. 명답입니다. 끝나면 허전해서 또 찾아오겠지요

 

   



Created by The tree of reminiscence & itoe (zip graphics)
Chung Hyo Sun / Business owner registration number 141-03-03139 / 통신판매 2012-경기파주-3842
Address : 602 mirea-ro paju-si gyonggi-do / email : itoe21@naver.com